장업신문
뷰티케어네일
못난이 손톱에 영양 공급반디 네일큐어, 스마트 아이템으로 라인업
조성미 기자  |  shine@jangup.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1.14  11:11: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반적으로 많은 여성들은 피부 노화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이 대부분이다. 실제로 얼굴보다 급격하게 노화가 되는 부위가 손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말이다. 손의 피부는 다른 부위보다 피부가 얇아 노화진행이 빠르다. 또한 눈가 다음으로 얇은 부위라 그만큼 노화가 심하고, 게다가 손은 항시 사용하는 부위기 때문에 더욱 상하기 쉽다.

   
 
따라서 손 역시 얼굴만큼이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숙지해야 한다. 특히 손톱과 큐티클 주변은 별도 관리가 필요한 것은 물론 각각의 증상에 따른 제품을 선택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주)위미인터네셔날 친환경 프로페셔널 네일 브랜드 반디가 지난 1월 기존 영양제 시장을 뒤흔들 새로운 영양제 라인 ‘네일큐어’ 론칭과 함께 대중들로부터 폭발적인 지지와 반응 얻었다. 10만개 판매 기념 기획세트를 선보일 정도로 영양제 판매 신화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반디는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네일큐어 라인업 2종을 선보였다.

새롭게 선보인 네일큐어 아이템은 네일큐어 보타닉 큐티클 오일, 네일큐어 바이탈 에센스로서 손톱과 손톱 주변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스마트한 아이템이다.

   
 
‘네일큐어 보타닉 큐티클 오일(NAILCURE BOTANIC CUTICLE)’은 천연 식물성 허브 오일성분이 큐티클의 건조함을 방지하고 네일 리페어 효과를 촉진하는 고농축 에센셜 큐티클 오일이다.

천연 식물성 오일을 고농축으로 블랜딩해 앰플 보습 관리 효과를 선사하고 손톱 뿌리까지 흡수되어 건강한 손톱으로의 재생을 촉진한다. 또 식물성 수딩 허벌 성분이 자극완화 및 진정효과를 부여한다.

민감한 피부나 약한 손톱을 지니고 있거나 딱딱한 큐티클 때문에 고민인 이들, 손톱 깊숙이 관리해 손톱 재생을 촉진하고 싶은 타입에 적합한다. 큐티클 주변에 스포이드도 적당량 떨어뜨려 마사지하듯 부드럽게 문질러 흡수시키면 된다.

20ml 용량에 4만원.

‘네일큐어 바이탈 에센스(NAIL CURE VITAL ESSENCE)’는 네일 재생 효과를 촉진하고 큐티클 라인을 매끄럽게 관리하는 고농축 에센셜 큐티클 크림이다.

수분 보유력이 높은 아보카도의 함유로 롱래스팅 수분을 제공하고 실크 보호막으로 부드럽고 촉촉하게 관리해준다. 또 피부 속 깊게 흡수되어 손톱 재생 효과를 선사한다.

손톱 주변에 거스러미를 진정시키고 매끄럽게 관리하고 싶거나 딱딱한 큐티클을 촉촉하고 부드럽게 가꾸고 싶을 때 적합하다. 특히 요즘처럼 건조한 날씨에 피부와 큐티클에 충분한 수분 공급을 원한다면 큐티클 주변에 적당량을 덜어 마사지하듯 부드럽게 문질러 흡수시켜 주면 된다.

15ml 용량에 3만원.

www.bandinail.com

< 저작권자 © 장업신문(www.jang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코스맥스, 美 화장품 제조사 누월드(NU-WORLD) 인수
2
‘리얼베리어’, 볼빨간사춘기와 콜라보레이션 진행
3
궁중비책 ‘보습 크림’ 면세점에서 인기
4
전국 네일 살롱주 위한 키트 박스
5
이종석 사로잡은 ‘당잠사’ 속 수지 미모 비결은?
6
사회적 브랜드 키뮤와 협업한 그린 홀리데이 에디션 출시
7
코리아나화장품, 창립 29주년 창립기념행사 개최
8
토니모리, ‘루미너스 여신광채 글로우 쿠션’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  대표전화 : 02)2636-5727
등록일자 : 2006년 2월 13일  | 발행일자 : 1994년 10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3
발행인 : 이관치  |  대표이사 : 김중규  |  편집인 : 이상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2011 장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ngup@jangu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