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업신문
포커스오피니언
"뷰티숍 시장조사 방법"원설아 건국대 교육대학원 미용교육전공·크리스챤쇼보 분당캠퍼스 원장
윤강희  |  jangup@jangup.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28  11:11:26

   
 
뷰티숍에 대한 시장조사를 중점적으로 해야 할 때가 있다. 창업을 목적에 두고 있거나 현업을 하면서 좀 더 새로운 트렌드를 찾고자 할 때 혹은 경영에 있어서 잘 되는 곳의 특징을 찾고자 할 때 등 여러 가지 목적을 두고 꼭 한번쯤은 해볼 수 있는 조사가 되리라 본다. 프로그램이든 인테리어든 직원관리든 내가 구상하고 생각한 부분도 중요하지만 다른 곳을 살피면서 각각의 장점과 문제점을 찾는다는 것 또한 너무도 중요한 일이다.

시장조사라는 것은 다른 곳과 차별화된 또 다른 전략을 찾고자 하는 의도가 있어야 할 것이며 나만의 특징적인 컨셉을 찾아보고자 하는 의도가 있어야지 남의 것을 모방하기만 하려는 의도가 있다면 절대 성골할 수 없다고 본다. 혹시라도 여러분들 중 시장조사를 계획하고 있다면 몇 가지 조언을 하고자 한다.

첫 번째, 탐색한다기보다는 그냥 고객차원에서 고객의 입장에서 방문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 그곳에서 너무 지나친 정보를 캐내거나 질문공세를 하면서 실례가 되는 부분은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 자리가 아니라도 또 다른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많은 것 또한 이 분야의 특징이기 때문이다. 같은 업종에 있다 보면 관련분야 모임도 할 수 있을 것이며 같은 분야의 세미나에서도 만날 수 있는 기회들이 많다. 그렇기에 서로에게 실례가 되는 부분은 없도록 조심스러워야 할 것이다. 또한 고객의 입장을 취하지 않는다면 결코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없는 부분도 있다.

두 번째, 조사의 목적을 정확히 해두자. 시장조사는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곳부터 실행하는 것이 좋다. 일정한 지역이 있다면 그 주변부터의 특색을 살피고 또한 각각의 장점들을 적어보자. 시장조사를 할 때는 무조건 들어가서 관리만 받는 것이 아니라 각각의 조사 분야를 메모해 두어야 할 것이다. 인테리어 부분을 살필 경우라면 살피는 목적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할 것이다. 만일 인테리어 직전이라면 고객의 입장에서 특징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할 것이며, 직원문제가 있다면 이곳에서의 직원 분위기와 느낌들이 어떤지가 중요할 것이다. 그런데 시장조사를 할 때 단 한 번에 모든 걸 보고 찾기란 아주 전문가가 아니고서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내가 간 곳에서 모든 걸 조사해 보는 것은 큰 욕심일 수 있다. 그러므로 시장조사를 하는 목적을 정확하게 구분 지어야 할 것이다. 막연한 시장조사가 되지 않도록 하려면 조사 전 정확한 목적을 설정하여 그 분야에만 중점을 두고 조사하는 방법이 옳다. 또 같은 지역에서 조사를 실시했다면 적어도 세 군데 정도는 조사대상지를 선택하도록 한다. 처음 한 곳은 투자비용이 많은 곳에, 두 번째는 인지도가 좋은 곳, 세 번째는 장사가 잘 되는 곳 등을 선정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세 번째, 시장조사는 한명의 눈으로만 판단하고 평가를 해서는 안 된다. 적어도 세명 이상이 똑같은 곳을 방문하여 각각의 의견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서 시장조사 전에 꼭 회의를 거쳐서 똑같은 주제를 정하여 그 부분에 대해 관찰하고 다시 만나서 미팅을 하여 판단을 하는 방법도 유용하리라 본다. “그냥 한번 가봤는데”가 아니라 “그곳에 갔더니 혹은 관리를 받아봤더니 이러한 부분은 장점이고 이러한 부분은 개선하면 좋을 것이다”는 식의 의견들이 나와야 할 것이다. 우리 관리실의 단점과 문제점은 잘 보이지 않는데 다른 곳의 단점과 문제점은 너무도 잘 보인다는 특징이 있다.

네 번째, 시장조사는 내 업종의 숍만 다니는 것이 아니다. 시장조사라고 하면 내 업종의 숍만 다니면서 남의 프로그램을 모방한다든지 다른 곳의 프로그램과 비슷하게 한다든지 등의 것이 아니고 경영적인 측면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여러 업종에서도 시스템이 괜찮은 곳이 있다면 평소에도 눈여겨 봐 두다가 경영 시 참조하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시장조사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할 수 있다. 주변의 입지를 살피는 방법과 주변의 생활수준을 살피는 것, 그 지역의 특징적 문화와 소비패턴, 연령대별의 특징과 다양한 내용들이 있을 것이다. 그것을 토대로 내가 계획하고 있는 숍 구상을 차분히 해나간다면 분명 창업 준비에 대한 두려움이 줄어들 것이다. 그리고 시간이 허락 된다면 관련서적을 준비해 평소 읽어둔다면 분명 도움이 되리라 본다. 책은 내가 알지 못한 지식과 정보가 또한 넘쳐나는 곳이기 때문이다.

< 저작권자 © 장업신문(www.jang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강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더마토리, 멸균된 거즈 패드, 입소문 타며 인기
2
헉슬리(Huxley), 미국 공식 런칭쇼 성료
3
동성제약 ‘순수 살롱 염모제’ 마지막 방송서 10억
4
슈에무라, ‘슈퍼마리오 컬렉션’ 출시 기념 프로모션
5
‘더샘 세미 프로 멀티 컬러’ 20종
6
시트팩은 진화 중~ 상황별 마스크팩 사용 매뉴얼
7
코스모코스 플로르드망, ‘프레시 밀크’ 라인 3종
8
랑콤, ‘메종 랑콤 오뜨 퍼퓨머리 파리’ 향수 컬렉션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  대표전화 : 02)2636-5727
등록일자 : 2006년 2월 13일  | 발행일자 : 1994년 10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3
발행인 : 이관치  |  대표이사 : 김중규  |  편집인 : 이상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2011 장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ngup@jangu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