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업신문
포커스마케팅
노에비아 홈케어로 ‘모공리스 피부’ 만들기!지긋지긋한 화이트헤드 블랙헤드 모공관리~
윤경선  |  koia7@jangup.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1  09:28: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기온이 1도 상승하면 피지 분비량은 그 10배인 10%정도 왕성해진다. 더워지는 날씨에 피지량은 늘어가고 강렬한 자외선에 수분은 빼앗겨 피부는 매일 SOS를 외치고 있다. 다량의 피지가 생성될 경우 죽은 피부세포가 함께 섞여 나오면서 모공을 막아버려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가 생성되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 이러한 피부세포와 과잉피지가 공기에 노출되면서 산화되어 검게 변하는 부분을 블랙헤드라고 하며 산화되지 못하고 남게 되는 것을 화이트헤드라고 한다.

부쩍 더워진 초여름날씨엔 쳐진 모공만큼이나 잘 보이는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 때문에 늘상 고민이다. 클렌징을 아무리 꼼꼼히 해도 신경 쓰이는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를 손으로 직접 짜거나 긁게 되면 2차감염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모공에 상처를 입혀 넓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모공관리를 위해서는 저자극 각질제거는 물론 보습관리도 중요하다.

각질 제거에만 열을 올리는데, 충분한 보습을 해줘야 각질 탈락과 피지 배출이 원활해지기 때문이다. 또한 모공관리는 여름철에 바짝 관리한다고 해서 좋아지는 것이 아니라 1년 365일 내내 주기적인 각질관리와 촉촉한 수분공급이 뒤따라주는 모공 장기 플랜을 실행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올해 여름도 매끈한 피부를 연출하고 싶다면 노에비아의 모공관리 제품으로 막혀있는 모공을 시원하게 케어하여 ‘모공리스 피부’를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STEP1 : 각질관리 - 모공팩 or 각질제거팩 -> 활성액

   
 

1. 포어푸르 90g/68,000원

노에비아 포어푸르는 모공 안과 밖의 피지와 메이크업 잔여물, 묵은 각질을 제거해주고 피부를 쫀쫀하게 조여주는 워시오프타입 모공팩이다. 포어푸르는 오렌지오일 성분이 배합되어 있어 피지와 잔여물을 부드럽게 녹여내 주고 과다한 피지를 케어해주며 모공 주변을 매끄럽게 가꿔준다. 또한 묵은 각질은 파파야와 파인애플 성분이 각질을 유연하게 해준 후 말끔하게 제거한다. 그레이프 후르츠 과실엑기스성분이 피부를 쫀쫀하고 탱탱하게 가꿔주어 탄력케어도 가능하다. 또 피부에 부드럽게 작용하는 오일젤 타입처방으로 미세한입자가 자극 없이 모공케어를 도와주기 때문에 민감한 피부에도 효과적이다. 마지막으로 망고오일이 피부결을 정돈하고 부드럽게 해주어 매끈한 도자기 피부로 만들어준다.

사용방법 : 세안 후 물기를 닦아내고 눈과 입주변을 피해 모공 등 신경쓰이는 부위를 중심으로 적당량을 도포하여 1~2분 가볍게 롤링한 후 미온수나 물로 씻어낸다. 주 2~3회 사용을 권장하며 각질제거제와 번갈아가며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2. 퀵 리커버리 마스크 100g/90,000원

노에비아 퀵 마스크의 스크럽 입자는 식물 세포막 성분과 옥수수 전분류로 이루어져 문지를 때 피부자극이 덜하고 부드럽게 작용하여 민감한 피부에도 사용할 수 있다. 또 롤링 시 물리적 필링과 BHA의 화학적 필링의 효과를 더해 피부 위에서 효과적인 각질제거가 가능하며 블랙헤드와 화이트헤드를 케어 해준다. 또한 박하추출물인 멘톨과 유칼립투스, 쑥추출물이 각질제거 후 피부를 진정시켜주며 마일드 보호성분이 각질제거 후에도 당김 없이 촉촉한 피부를 연출한다.

사용법 : 아침, 저녁 클렌징 후 주 2~3회 사용한다. 물기 없는 얼굴에 앵두크기 2개 분량을 눈, 입 주위를 제외하고 두껍게 도포한 후 3~5분 후 물에 손을 묻혀 피지가 많은 부위 위주로 가볍게 롤링 한 뒤 깨끗이 씻어내 준다. 피부가 예민하거나 민감하다면 바른 후 롤링 하지 않아도 각질 제거 효과가 있기 때문에 그대로 방치 후 3~5분 후 역시 물로 여러 번 헹구어 낸다.

 

   
 

3. 리커버리 콤플렉스 50ml/120,000원

노에비아 리커버리 컴플렉스는 각질을 부드럽게 유연화 시켜주고 피지조절을 도와 하루종일 산뜻한 피부로 가꿔주는 바르는 각질케어 활성액이다. 친화도가 좋은 비즈왁스, 호호바오일, 스쿠알란 성분이 피부 깊숙이 침투해 효과를 높여준다. 또한 즉각적이 유연효과로 피붓결을 부드럽게 정돈해주며 각질이 두꺼워지지 않도록 도와준다. 지용성인 BHA성분은 유분의 과다생성을 막아 여름철에도 하루 종일 보송보송하고 촉촉한 피부로 가꿔준다.

사용법 : 아침저녁으로 스킨으로 피부를 정돈한 후 2~3회 펌핑해 눈가를 제외한 피부에 골고루 펴 바른다. 그 후 에센스, 로션, 크림을 바른다.

 

STEP2 : 보습관리– 부스터 -> 쿨링겔 -> 나이트크림

   
 

1. QC로션 150ml/66,000원

피부의 유 수분 밸런스를 맞춰 보습과 윤기를 제공해주는 부스터 화장수. 피부에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하고, 타임추출물이 과도한 피지발생을 억제해 유 수분 밸런스를 조절해준다. 또한 비타민C유도체, 아르니카추출물 그리고 천연보습성분이 피부 본연의 맑은 빛을 되찾아주어 매끄럽고 생기있는 피부로 가꿔준다.

사용법 : 세안이나 팩 후 적량을 화장솜에 묻혀 가볍게 패팅하듯이 사용한다. 그 후 스킨, 에센스, 로션 등을 바른다.

 

   
 

2. 노에비아 쿨 겔 120g/105,000원

노에비아 쿨 겔은 피부에 청량감을 전달해 열로 인해 민감해진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더운 날씨로 인해 생기는 수분 손실 및 트러블 예방에 효과적인 쿨링 제품이다. 또한 레몬추출물이 피부를 탱탱하게 조여주어 밀도 높은 쫀쫀한 피부로 가꿔준다. 또 시트룰린의 배합으로 한번 더 수분을 보호하고 지켜줘 오랜 시간 후에도 촉촉하고 부드럽게 유지시켜준다. 뿐만 아니라 번들거림이나 끈적임을 억제하여 땀과 피지에 쉽게 무너졌던 메이크업의 지속력을 높여주기까지 하는 효과 만점 제품이다.

사용법 : 스킨 다음 단계에 가볍게 발라준다. 특별히 건조한 부위는 양을 조금 늘려 사용한다. 사용시 목 부분까지 바르면 청량감이 강해져 더욱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1회에 체리 한 알(약 1g)정도 이며 아침 저녁으로 사용한다.

 

   
 

3. 바이오싸인 나이트스무디 50g/21만원

나이트스무디는 다른 제품의 흡수를 도와 피부 깊숙이 스며들 수 있도록 시너지 효과를 내주는 데일리 나이트 크림으로 사계절 사용하기 좋은 크림이다. 마치 한 겹의 랩핑 역할처럼 피부표면의 수분과 윤기를 장시간 보호해주고 본연의 맑은 빛으로 인도해 주는 엔드부스터 제품이다.

또한 비터오렌지꽃오일(네로리)와 라벤더 오일 성분이 릴렉스 효과를 가져다 주어 피부 스트레스를 완화시켜준다.

사용법 : 스킨케어 가장 마지막 단계에 적당량(약 1g)을 손에 덜어 사용하며 얼굴, 목, 데콜테 부분까지 안에서 바깥쪽으로 발라준다.

 

< 저작권자 © 장업신문(www.jang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경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위기의 화장품 시장, ‘포트폴리오 확장 전략’ 주목
2
화장품업계, 나고야의정서 본격 대응 나선다
3
러시아 화장품 시장 ‘고품질·중저가’ 전략으로 공략
4
사드 부담 털고 중국 여심 사로 잡는다!
5
코스메카코리아, 사드 위기에도 ‘굳건’
6
구달, 유선호와 함께 ‘제주 청귤 클래스’ 가요!
7
구달, 프로듀스 101 시즌2 ‘유선호’ 모델 발탁
8
러시아, 이란, 태국 화장품 시장 진출 노하우 공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  대표전화 : 02)2636-5727
등록일자 : 2006년 2월 13일  | 발행일자 : 1994년 10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3
발행인 : 이관치  |  대표이사 : 김중규  |  편집인 : 이상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2011 장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ngup@jangu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