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업신문
뷰티케어헤어
뜨거운 여름, 해변에서 더욱 빛나는 마린 웨이브 룩팔색조 매력 가득한 웨이브 헤어 연출로 바캉스 기분 만끽
윤경선  |  koia7@jangup.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07  10:19: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이 시작됐다. 무더운 날씨로 지친 일상을 탈피해 떠난 여름 휴가지에서만큼은 데일리 헤어스타일과는 다른 톡톡 튀는 스타일링으로 기분 전환을 해 보는 것도 휴가를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이다. 특히 컬의 방향과 굵기는 물론, 앞머리나 머리 길이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가 연출되는 웨이브 스타일링은 머리 손질하기가 쉽지 않은 해변에서도 자연스럽고 세련된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다. 평소 매일 똑같은 헤어 스타일을 반복했다면, 휴가철에는 휴가지 분위기에 맞춘 특별한 웨이브 헤어스타일을 연출해 변신을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

▶ 릿지가 살아있는 탄력 넘치는 롱 웨이브로 여성스럽지만 자유분방하게

   
 

컬이 탄력 있게 살아있는 롱 웨이브 헤어는 별다른 스타일링이 없어도 휴가지 여신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레이어드 커트로 머리에 층을 낸 후 연출한 롱 웨이브는 볼륨감과 함께 가벼운 느낌을 더한다. 자연스럽고 차분한 웨이브 스타일에 옆 가르마로 앞머리를 내리면 보다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살짝 풀린 듯한 컬 스타일링은 히피 무드를 더해 캐주얼하면서도 자유분방한 느낌을 준다. 여기에 정수리와 두상의 볼륨과 부스스하게 흐트러진 잔머리의 느낌을 살려 로우 포니테일로 연출하면 우아함까지 더할 수 있다. 반면 롱 웨이브 헤어는 길게 늘어진 머리카락의 무게 탓에 컬이 쳐지기 쉽다. 이 경우 늘어진 컬을 탄력 있게 잡아주어 가볍고 볼륨 있는 헤어 연출이 가능한 왁스와 에센스 기능을 동시에 갖춘 제품을 사용해 케어하는 것이 좋다.

▶ 사랑스러우면서도 섹시한 단발 웨이브로 반전 매력 발산

   
 

단조로운 단발머리를 피하고 러블리한 바캉스룩 연출을 원한다면 웨이브 스타일링을 시도해보자. 뿌리부터 시작되는 탱글탱글한 컬의 단발 웨이브 헤어 스타일은 상큼하면서도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전체적으로 컬이 들어간 스타일에 앞머리를 내주면 귀여운 매력을 더욱 배가시킬 수 있다. 평소에 감춰두었던 섹시하면서도 매혹적인 이미지로 눈길을 사로잡고 싶다면, 자연스러운 굵은 단발 웨이브에 웨트스타일을 더하는 것을 추천한다. 모발에 윤기와 광택을 더하는 스타일링 제품을 사용하면 방금 머리를 감고 나온 듯 촉촉한 느낌을 낼 수 있다. 더불어 컬 모양이 헝클어지거나 풀어지는 것을 보완해주고 컬웨이브에 볼륨을 부여하는 에센스로 관리하면 휴가지에서도 손쉽게 모발 영양과 웨이브 스타일링 고민을 해결할 수 있다.

한편, 아모스프로페셔널의 마린 웨이브 룩은 아모스프로페셔널 거래 살롱에서 시술받을 수 있으며, 살롱 정보는 아모스프로페셔널 홈페이지 (http://www.amosprofessional.com) 살롱 찾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장업신문(www.jangu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경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테스터 화장품, 위생 관리 강화해야
2
노에비아, 2018 시무식 경영화두 ‘우공이산’
3
나이를 잊은 배우 황신혜의 팔자 주름 케어법 화제
4
아토팜, 만4세부터 10세 아이 위한 ‘아토팜 키즈’
5
노에비아, 2018 우수전문점 시상식 및 마케팅 세미나
6
자연유래 신규 스킨케어 브랜드 ‘루츠베이스’ 론칭
7
독일 핸드크림 브랜드 카밀, 패키지 전면 리뉴얼 출시
8
기안84, 남성 화장품 ‘그라펜’ TV CF 메인 모델 발탁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18길 5  |  대표전화 : 02)2636-5727
등록일자 : 2006년 2월 13일  | 발행일자 : 1994년 10월 20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173
발행인 : 이관치  |  대표이사 : 김중규  |  편집인 : 이상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우
Copyright 2011 장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ngup@jangup.com